Electric Objects App이 GIPHY에 인수됩니다.

2017.07.01 11:48

며칠 전 Electric Objects (이하 EO) App이 GIPHY에 인수됐다는 메일을 받았습니다. 처음에는 EO 전체가 인수되는거지 왜 굳이 EO App이라고 썼을까 의아해했는데, 글을 읽어보니 EO App을 이용해 관리하는 HW는 4년 후 단종이라 EO App이라고 표현한 것으로 보입니다. 

 

제 생각에 EO는 대형 모니터를 사용한 전자 액자를 본격적으로 처음 시작한 회사라고 봐도 될 것 같습니다. 이 회사가 HW를 중단하고 App을 매각한다는 것은 미술 작품을 라이선스해서 HW를 가진 사용자에게 매달 일정한 요금을 받고 전송해주는 EO의 비즈니스 모델이 현시점에서 실패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생각합니다. 글로만 보면 매우 매력적인 모델이지만 저와 같이 미술을 잘 모르는 사람에게는 요리할 방법을 모르기 때문에 좋은 재료를 썩힐 수 밖에 없는, 지금보다는 더 친절해야 할 모델이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듭니다. 299불 수준인 HW의 가격과 매달 9.99불의 돈을 지불해야 하는 요금을 고려하면 EO의 사용자 중에는 가끔 미술 작품을 구매하거나 스스로 갤러리의 여러 작품 중에서 마음에 드는 콜렉션을 구성할만한 눈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 충분히 많다고 판단했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현실은 쉽지 않았던 것으로 보입니다. 다른 관점에서 생각해보면 HW도 그렇고 SW도 그렇고 조금씩 불편함이 있어 저도 몇 달째 꺼놓은 상태이니 어쩌면 비즈니스 모델의 실패라기 보다는 상품의 완성도가 조금씩 떨어졌던 것이 원인일지도 모르겠습니다.


EO 이후에 등장한 업체는 제가 아는 것만 두 가지 정도가 있는데 하나는 ACANVAS이고 다른 하나는 ATMOPH입니다. 두 업체는 비슷한 상품을 만들고 있지만 차이점이 있습니다. ACANVAS는 EO와 유사한 방식으로 미술작품을 스트리밍으로 보는 액자입니다. EO와 차이점이 있다면 더 액자스럽고 눈에 거슬리는 전원선을 깔끔하게 해결했다는 점입니다. ATMOPH는 제가 생각할 때 다양한 풍경을 볼 수 있는 가상의 창입니다. 바닷가에 있고 싶다면 바닷가 모습을, 우주선에 있고 싶다면 은하의 모습을 띄워주는 식입니다. 여기에 일정이나 날씨와 같은 정보를 추가로 표시할 수 있습니다. 이 두 회사 모두 앞으로의 모습이 어찌될지 저는 알 수 없습니다. 그리고 EO의 결정을 어떻게 바라볼지도 제게는 상상의 영역일 뿐입니다. 하지만 비즈니스 모델이 비슷한 ACANVAS가 EO의 결정을 가장 심각하게 곱씹어보지 않을까 합니다.


GIPHY를 거의 쓰지 않고, 아는 바가 없어서 EO app을 인수해서 어디에 쓸지는 모르겠지만 (재능인수일 수도 있겠습니다.) 한 때 열심히 썼던 서비스가 다른 회사로 넘어가고, HW 지원이 중단된다 하니 뭔가 아쉬울 따름입니다.


nundefined ETC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