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results for 'chrome dev summit 2015'

Chrome Dev Summit 2015 - Developing for Billions 요약

2015.12.03 00:03

Chrome Dev Summit 2015의 Developing for Billions 를 요약해봅니다.


====


발표자: Tal Oppenheimer, Product Manager for Chrome


- 전세계를 대상으로 하는 웹 경험 만들기

- 2014년 말

    - 32억명의 인터넷 유저

    - 미국과 인도가 비슷한 규모

    - 인도의 경우 2014년에 3천만의 사용자가 인터넷을 처음 사용하기 시작

    - 인도와 중국의 사용자는 아직 온라인이 아닌 사람이 많음

        - 인도만 10억 이상

- 도전꺼리

    - 처음 인터넷을 사용하게 되는 경험이 다르다.

        - 남편의 전화기를 빌려 처음으로 인터넷을 경험.

    - 인도에 처음 인터넷을 쓰는 사람들이 쓰는 기기는...

        - Samsung Galaxy J1

            - 2015 발매

            - 4.3인치, 512 램, 4GB 저장공간

        - 우리가 쓰는 기기와는 다르다.

    - 웹은 이런 이런 차이에서 발생하는 문제를 많이 해결할 수 있다.

        - 저장 공간이 한정된 기기에서 인스톨이 필요 없다는 점

        - APK 크기의 제약이 없음

        - 항상 최신의 프로그램

    - 하지만 다른 제약 조건들도 있다.

        - 연결 품질: 2G가 대부분

            - 전세계의 62%가 2G

            - 인디아의 경우 87%가 2G

            - 1초가 지연되면

                - PV는 11%가 줄어듬

                - 사용자의 만족도는 16%가 감소

                - 4G나 Wifi에 비해 2G에서는 지연이 10배? 100배?가 될 수 있다.

            - 가능한 빨라지도록 만드는 것이 중요

        - 연결 비용이 비쌈

            - 500MB 데이터 요금제를 쓰려면 최저 시급으로 17시간을 일해야 함

            - 1시간의 급료로는 15페이지를 볼 수 있다. (사이트가 아님)

- 이런 이유로 사용자가 폰으로 인터넷을 사용하는 경험은 (우리와는) 다르다.

    - 주기적으로 트레이드 오프를 하게 됨

        - 하나의 사용자 경험을 선택하는 것은 다른 경험을 포기하는 것임

            - 나중에는 인터넷 연결을 못할 수도 있고

            - 그 날 혹은 그 달의 데이터를 다 쓰게 될 수도 있다.

        - 브라질의 학생의 경우

            - 하루를 시작할 때는 브라우즈를 많이 하지 않음

            - 만나기로 한 친구에게 메시지를 보낼 때 등 꼭 필요한 경우에만 사용

            - 그날 늦게, 남은 데이터 상태를 알고 나면 더 많이 탐색하고

            - 집에 도착하면 브라우즈를 함

            - 정말 데이터를 써야 할 때 데이터가 끊어지지 않을 것이라는 것을 알게 됐기 때문임.

    - 매일 데이터를 끄고 켠다.

        - 인도에서 하루에 14번 비행 모드로 옮겨가는 경우가 있었음

            - 데이터 사용에 대한 우려로 간헐적으로 접속하는 것과 더불어

            - 데이터 사용을 잘 관리하고자 하고

            - 비행 모드 전환이 데이터를 조금씩 쓰게 될거라는 믿음이 있음

            - 그래서 알지 못하고 필요하지 않을 때 데이터가 소진되지 않도록 데이터를 끔

    - 추가적인 것을 할 때는 시간과 돈이 듬

        - 페이지를 이동하면 데이터가 필요하고 충분한 데이터 요금제를 사용하기 위해서는 일을 더 해야 함.

- 그럼 뭘 해야 할까..?

    - re-engagement에 필요한 단계를 없애라.

        - 검색을 해서 원하는 페이지에 갈 때까지 여러 단계를 거치는데 add to homescreen 과 같은 것을 제공해서 중간 단계를 없앨 수 있다.

        - 앱에서 사용자에게 가장 중요하고 필수적인 경험을 바로 제공한다.

            - 웹 노티피케이션이라면 딥 링크를 제공

    - 빠르고 데이터를 조금쓰도록

        - Chrome data saver

            - 60%까지 데이터를 줄일 수 있음

            - 전세계 10%의 사용자가 사용 중

            - 이미지를 플레이스홀더로 바꿔서 필요한 이미지만 로드하도록

        - pagespeed module

            - 한 줄의 코드로도 데이터를 줄일 수 있다.

            - WebP를 지원하는 기기의 경우 이것만으로도 37%의 데이터를 아낄 수 있다. 사용자에게 보여지는 것은 동일.

        - M46 이후의 버전에서는 클라이언트에 대한 정보를 더 많이 얻을 수 있다.

            - DPR, Width, Viewport-Width

                - 사용자의 기기에 맞게 경험을 최적화 할 수 있다.

                - 화면이 작은 사용자의 경우 큰 이미지 전체를 보내지 않고 적절한 이미지를 보낼 수 있다.

            - Save-Data

                - M49

                - 사용자가 Data Saver를 사용하는지 알 수 있다.

                - save-data를 키면

                    - 꼭 필요한 이미지만 로드

                    - 비디오 해상도를 변경

                    - 동영상 자동 플레이 끔

                    - 이를 통해 사용자에게 주도권을 줌으로써 데이터에 민감한 사용자를 만족시킬 수 있다.

            - downlinkMax

                - M48

                - actual navigation connection type뿐 아니라 connection type의 maximum expected throughput을 알 수 있음

            - 개발자 도구에서 속도를 시뮬레이트 할 수 있음

    - offline experience

        - 사용자가 재방문을 하려 할 때 오프라인 공룡 페이지를 만나게 될 수 있다.

        - Service worker를 사용하면 오프라인일때도 사용자 경험을 제공할 수 있다.

            - 온라인이 되면 자연스럽게 이어질 수 있다.

- 이런 작업을 하면

    - 모든 기기에 최적화할 수 있고

    - 쉽게 재방문하도록 할 수 있고

    - 사용자의 시간과 돈을 배려할 수 있고

    - 어떤 종류의 네트워크라도 대응할 수 있다.

- 이런 방법을 적용하면 모든 사람에게 경험을 제공하는 결과물을 만들게 될 것이다.


====


동영상을 보고 가볍게 정리한 것이므로 내용을 빠뜨렸거나 잘못된 내용이 있을 수 있습니다. 발견하시는 분은 댓글로 내용을 남겨주시면 반영하겠습니다.



nundefined ETC Chrome, chrome dev summit 2015, Google, 구글, 인도, 중국, 크롬

Chrome Dev Summit 2015 - Keynote 요약

2015.11.25 01:19

지난 17, 18 양일간 마운틴뷰에서는 Chrome Dev Summit 2015가 열렸습니다. 유튜브에 행사 양일의 라이브 동영상(17일, 18일)이 공개되어 있고 각 세션별 동영상도 공개되어 있습니다. 관심있으신 분들은 동영상을 보셔도 좋겠습니다.


여기서는 첫날의 Keynote를 간단히 요약해봅니다.


====


발표자: Darin Fisher, VP of Chrome


- Android chrome은 3년 됐음

- 롤리팝 이후의 사용자들은 크롬, 웹뷰가 자동 업데이트됨

- 작년 4억명이 크롬 모바일 사용

- 올해 8억명이 크롬 모바일 사용

- 플랫폼으로써 웹의 가치

    - low friction: 설치 없이 클릭만으로 개발자가 만든 결과물에 접근할 수 있음.

        - 6월 기준

            - 매월 25개의 앱을 사용

            - 크롬 사용자는 100개가 넘는 웹 사이트를 방문

            - 80%의 시간은 3개의 앱에서 사용

            - top 10k app vs web에서 웹의 monthly uv가 더 높음

            - 모웹 트래픽이 앱보다 두 배 이상 빠르게 성장하고 있음

            - 플립보드는 모웹을 시작한 후 75% 액티브 유저 증가

- 모웹은 모바일 전략에서 매우 중요

- 웹은 크롬만이 아님. 다양한 벤더와 개발자와 협조할 것임.

- 크롬을 개선하기 위해 한 일

    - reliability

        - 네트워크 상황이 좋지 않을 때에 대한 이야기

        - 개발자는 항상 네트워크가 연결되어 있다고 가정하면 안된다.

        - 해법은 service worker

        - 2.2B Page loads/day 에서 서비스 워커 사용 중

    - performance

        - 엔진을 빠르게 하기 위해 많은 일을 하고 있음.

        - 여기서는 javascript의 속도에 대해 이야기함

        - performance is what a user perceives it is

        - RAIL이라는 metric을 사용

            - Reaction Time

            - Animation Time

            - Idle Time

            - Load Time

            - 크롬 엔진 팀에서도 이 기준으로 엔진 개선작업을 하고 있음

        - 내부적으로 개선 하는 것은

            - 10% 메모리 사용량 감소

            - 25% 시작 시간 감소

            - 25% 이상 파워 사용 감소 (맥)

        - amp project

        - polymer

    - engagement

        - 사용자가 사이트를 재방문하게 만드는 것 (re-engagement)

        - 홈스크린

            - 홈스크린에서 웹을 실행시키는 비율은 79% 성장

            - 사용자가 웹을 많이 사용하면 홈스크린에 아이콘을 추가하겠냐고 물어봄

        - push notification

            - 3억5천만 push notification / day

            - 2300 사이트에서 사용

- 이런 특징을 다 모으면 웹을 변화시킬 수 있다.

- progressive web apps

    - flipkart.com

- 크롬팀은 모바일 웹에서의 여러분의 성공을 위해 노력하고 있음.

- MDN에 많은 기여를 하고 있음.

- udacity web nanodegree 개설


====


동영상을 보고 가볍게 정리한 것이므로 내용을 빠뜨렸거나 잘못된 내용이 있을 수 있습니다. 발견하시는 분은 댓글로 내용을 남겨주시면 반영하겠습니다.





nundefined ETC Chrome, chrome dev summit 2015, Google, 구글, 크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