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results for 'webrtc'

fluent 2013에서 관심 있는 세션

2013.03.01 12:09

JavaScript와 HTML5를 주제로 하는 Fluent 컨퍼런스가 5월 28일부터 30일까지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다. 한 번쯤 가보고 싶은 컨퍼런스지만 이래저래 연이 닿고 있지 않은 컨퍼런스다. 트위터를 돌아다니다가 누가 이 컨퍼런스에 대해 이야기했길래 가볍게 스케쥴을 살펴보다가 관심이 생기는 세션 몇 개를 정리해본다.


Secrets of Awesome JavaScript API Design

혼자만 사용할 기능을 만드는 것이 아니라면 항상 고민하게 되는 주제이다. 설명 중 APIs are developer UX.라는 표현이 와닿는다.


Who Killed My Battery: Analyzing Mobile Browser Energy Consumption

모바일 브라우저와 배터리 소모량의 관계라니. 삼성전자와 같은 곳에서는 이에 대한 정보가 있겠지만 그 누구도 이야기해주지는 않는다. 웹서비스 회사에서는 관심도 없고 측정하려 하지도 않고. 좋은 정보를 얻을 수 있을 것 같다.


Web Components: A tectonic Shift for the Web Platform

아직 널리 퍼지진 않았지만.. 조금 더 보기 좋은 웹을 만드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How To (Semi-)Automate JavaScript Refactoring

Refactoring에서 한 번 낚이고, Automate에서 두 번째로 낚이고, (Semi-)에서 빵 터졌다. 보다 좋은 코드를 만드는데 도움이 될 것 같다.


Break Out of The Browser With HTML5

구글 패키지드 앱이 주제로 보이는데.. 들어본 적이 있는 것 같기도 하고 아닌 것 같기도 하고 가물가물하다. 구글 확장 프로그램을 볼 때 봤던가.. 각설하고, Google Packaged Apps가 업데이트 됐다보다. 이에 대한 세션. 브라우저 바깥에서도 의미있는 HTML5를 만드는 좋은 도구가 될 듯.


Improving JavaScript Code Quality: Strategies and Tools

코드의 퀄리티가 생산성이나 총 운영비용의 감소로 이어진다는 이야기는 개발자 사이에서 많이들 하는 이야기고 -내가 모르는 어느 곳엔가- 이에 대한 연구 결과도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최근의 내 주위에서는 동작만 하면 장땡이라는 사업가들이 너무 많아서 뭐가 옳은지 혼란스럽다. 어쨌든.. 2~3년 전에 시도했다가 지금은 싸그리 없애버린 JavaScript Code의 품질에 대한 세션. 아마 계속 했으면 이런 것도 가능했을라나.


An Overview of ECMAScript6

다음 버전의 자바스크립트 표준인 ECMAScript6에 대한 세션. 올해 말까지 표준 제정이 끝나고 나면 내년부터는 이 표준을 사용할 수 있는 브라우저들이 훨씬 많아질 것이다. 전공 필수 과목같은 느낌으로 들어야 할듯.


Scraping the World with JavaScript

Node.js로 만드는 크롤러와 스크랩퍼라니.. 재미있을 것 같다. 만들어보고 싶은 것이 있어서 Python 공부를 좀 해봤는데 그냥 때려치고 Node.js로 가버릴까..;;



세션들을 살펴보다가 들은 생각은 클라우드로 백엔드 하나쯤은 구성할 수 있어야 한다는거랑 WebRTC가 있는데 소개만 봐서는 며칠 전에 한 Getting Started with WebRTC와 큰 차이가 없어보인다는 것.


Fluent는 작년의 경우 컨퍼런스 참석자들에게 모든 세션의 동영상을 제공해줬는데 올해도 그럴지 궁금하다. 주변에 컨퍼런스 가는 사람이 없을지 잘 찾아봐야겠다.







nundefined HTML5_JS_CSS code quality, ECMAScript, ecmascript6, fluent, fluent conf, html5, javascript, node.js, refactoring, web components, webrtc

Getting Started with WebRTC

2013.02.28 01:11

지난 화요일 JSLounge의 네 번째 세미나에서 Getting Started with WebRTC라는 제목으로 WebRTC에 대해 발표했다. 완전히 새로운 구성으로 발표를 하기에는 아직 스스로도 WebRTC에 대해 잘 알지 못하기에 스스로도 이번 기회에 공부한다는 목표로 http://www.html5rocks.com/en/tutorials/webrtc/basics/ 의 내용을 정리하는 방법을 이용했다.



이번 준비를 하면서 느낀 것은 WebRTC가 단순히 카메라와 마이크로 수집한 정보만을 보내기 위한 스펙이 아니고 많은 활용 가능성이 있는 스펙이라는 점이다. 여러 보안 문제로 브라우저에서 실행되는 이상 데스크톱 애플리케이션만큼의 강력함을 발휘하기는 어렵겠지만 이러한 문제는 일부 디바이스에서는 자연스럽게 해결되리라 생각하며 그런 경우 매우 강력한 도구가 될 것이다.


nundefined Presentations html5, html5rocks, webrtc